[2017 인터뷰] “Beauty and the Beast – 기술로 뷰티 산업의 패러다임을 바꾼다“ 미미박스

미미박스는 2012년 뷰티 제품을 잡지처럼 구독하는 뷰티 서브스크립션으로 시작해 현재 모바일 쇼핑에 중점을 맞추고 있습니다. 미국, 홍콩, 대만 등 6개국에 진출해 있으며 유명 해외 투자자들 등으로부터 누적 1800억원에 달하는 투자금을 유치받은 글로벌 스타트업 입니다. 창업에 대한 다양한 조언과 인사이트를 공유해주신 하형석 대표님의 인터뷰  함께 만나보도록 하겠습니다.

Q. 미미박스를 시작하게 된 계기가 무엇인가요?

    첫 창업은 군고구마 장사였어요. 친구들과 하루 2~3시간 원하는 시간때에 일하면서 벌 수 있는 아르바이트라 시작했죠.  생각보다 너무 잘 팔려서 배달까지 하게 되었습니다. 그 때 아이디어를 내면서 계속 해나갈 수 있었던 원천은 친구들과  함께해서 라고 생각해요. 미미박스의 공동 창업자도 친구였어요. 제가 티몬을 그만두고 그분들과 만나서 창업이야기를 했는데 다음 날 같이 하자고 연락이 오더라구요. 이미 직장과 일이 있는데도요. 우리가 무엇을 할 수 있을까  3주동안 매일 이야기하다가  결국  미미박스 아이디어를 냈어요. 3개월 동안 해보고 안되면 각자의 길을 가자 한 것이 잘 돼서 현재 5년이 되었습니다.

Q. 초기 멤버를 어떻게 구성하신건가요?

    공동창업자들은 앞에서 말했듯이 친구들입니다. 나머지는 인턴십.  개인적으로 인턴에 대한, 젊은 사람에 대한 믿음이 엄청 강합니다.  회의실에 trust the young 이라고 적혀 있을 정도구요. 첫 채용이 8명의 인턴이었는데, 그 중 1호 인턴이었던 친구는 이제 자신의 이름으로 된 부서에  팀원 120명을 꾸리고 부장으로 일하고 있어요. 그 분은 회사를 애기같이 키운 사람이고, 그렇게 해서 쌓인 내공이 어마어마합니다.  

Q 미미박스의 폭발적 성장률의 비결은 무엇인가요?

    미미박스는 사업모델이 정해져 있는 회사가 아니에요. 요즘의 회사들은 매일 새롭게 만들고 달라져야 해요. 보통은  관리에 집중하게 되지만, 목표에 집중해야 합니다. Focus on people이 가장 큰 가치이죠. I’m meme를 만든 것도 같은 맥락입니다. I’m ballerina, I’m composer. 이를 통해 더 큰 아름다움을 지향하고 사람을 통해 이야기 해야하는 거지, 제품을 몇개 더 파는 건 중요하지 않다고 봅니다. 사실 저도 어렵고 잘 안 됩니다. 그렇지만  지향점을 그 곳에 두려고 항상 노력하고 있습니다.

 미미박스 하형석 대표님과 KE 기자

미미박스 하형석 대표님과 KE 기자

Q. 미미박스는 세계적인 엑셀러레이터인 Y-Combinator의 인정을 받은 것으로 유명한데요, 실리콘밸리에서의 경험에 대해 이야기 해주실 수 있으신가요?

    처음 미미박스는 2년 반 동안 거의 투자가 없었어요. 투자를 받고 싶었는데 아무도 투자 발표 기회 조차 주지 않았어요. 망하기 전에 실리콘밸리 한 번 가봐야 하지 않겠나 싶어 나라에서 유일하게 지원받은 천만원을 경비로 써서 미국에 가게 되었습니다. 우연히Y-Combinator 에 가게 되었고 그 때가 Paul Graham과의 첫 만남입니다.  그 사람이 만나자마자 “너네 왜 여기에 있어? 여행 왔니? 시간낭비하지 말고 돌아가서 회사나 키워” 라고 하더라구요. 정말 충격 받았습니다. 그래서 그 사람에게 무슨 일이 있어도 Y-Combinator에서 투자를 받을 것이라고 이메일을 보냈고, 면접을 보게 되었습니다. 인터뷰에서 “니네가 어떻게 아마존을 이길 것 같아?” 라는 질문에 대답을 잘 하지 못했고, 인터뷰를 망쳤습니다. 그 때 Paul Graham을 다시 마주쳤는데, “너네 인터뷰 망쳤다며. 이야기 못한 것 뭐 있어, 내가 해줄게”. 그 때도 대답을 하지 못했고, 들고 왔던 핑크색 화장품 박스를 그 사람에게 무작정 줬습니다. 그날 저녁에 투자하겠다고 전화가 왔어요. 그 분과 같이 하고 싶다는 의지를 강하게 드러냈던 게 컸던 것 같아요.

Q. 투자에 대한 조언 부탁드립니다.

    Y-Combinator와 그랬던 것처럼 모든 투자자를 만날 때 사업 이야기를 처음 꺼낸 적은 없어요. 사람을 만나게 되면 그 사람이 얼마나 고민했는지 내공이 나온다고 생각해요. 포기할 사람인지 아닌지. 결국 투자 결정은 소개팅 같은 것이에요. Y-Combinator에서 투자를 받고 나니까 한국에 있는 모든 VC 에서 연락이 오더라구요. 한 군데도 답장하지 않았어요. 우리를 믿어주는 투자자와 하고 싶기 때문이었죠. 창업자를 그렇게 믿어줄 수 있다는 게 Y-Combinator의 엄청난 장점이라고 생각해요. 핑크색 박스를 들고 온 한국 사람에게 조 단위 회사가 될 거라 믿어주는 곳은 이 세상에 진짜 없을거에요.

    미미박스가 한국 스타트업 투자 1위로 뜨는데, 이상한 것 같아요. 많은 창업자들이 투자 유치에 시간을 쏟지 않고, 열심히 하지 않는구나 생각했어요. 투자는 너무나 중요합니다. 장기적으로 볼 수 있는 투자자, 내가 아는 것보다 더 많이 아는 투자자, 옆에서 든든한 지원이 되고 있다는 건 완전 다른거죠. 다들 이성적이라고 스스로 생각하지만 이성적으로 결정하는 사람을 한번도 본 적 없어요. 모두 감성적인 결정을 합니다. 그렇기 때문에 투자자에 대해서 잘 알려고 노력하고 그 사람에게 집중해야 해요. 모든 투자자들은 사업이 잘 되는 것보다 용기와 도전에 투자하고 싶어해요. 말을 매출, 수익이지만 가슴을 떨리게 하면 투자를 안할 수 없어요. 따라서 투자자를 만나는 그 시간 그 미팅에 엄청난 집중을 해야 해요. 투자는 연애 확률과 비슷합니다. 200개 만나면 5개 정도 돼요.  

Q. 사내 조직문화가 어떤가요? 조직 내에서 어떻게 직원들과 소통 하시나요?

    요즘 집중하는 것은 글로벌 네트워크에요. 매월 1월에 정기적으로 나가는 레터입니다. 큰 메시지를 나눠 전 세계 직원들과 회의 합니다. 이는 중간을 뚫는 작업이에요. CEO는 천 만가지 문제를 알아야하는 역할이니까요. 중간층에 있는 대부분의 사람들은 좋은 것만 보고합니다. 그렇기 때문에 회사에 최근 입사했거나 실무에 가까운 사람들을 랜덤하게 만나기도 합니다. 일을 하는 사람의 문제를 해결하고 일에 대한 정의를 내리는 것은 너무 중요해요. 내가 아닌 직원의 성공에 집중하는 것도요. 내가 성공하는 것보다 회사 동료들을 성공시키는게 빠르기 때문이죠. 이 사람을 어떻게 성공시킬까를 고민하면 그게 회사의 성공과 직결되기도 하고요.

Q. 창업가로서의 창업에 대한 조언 부탁드립니다.

    중요한 건 질문입니다. 직접 겪어야만 더 훌륭한 질문을 하게 되구요. 한 질문을 만드는데 오래동안 고민해야합니다. 여기까지 와보니 제가 배웠던 교육들이 틀리진 않았지만 질문이 없었어요. 누구도 제게 곰곰이 생각해보라 한적이 없었어요. 생각의 깊이가 얕았구요.  이 세상에서 계속 질문하며 자신을 바꿔나갈 사람은 드물어요. 누군가 그런 이야기를 일찍 해주었다면 지금보다도 더 잘 되어 있지 않았을까 라는 생각도 듭니다.  좋은 영향을 줄 수 있는 사람들, 영감을 주는 사람들, 옳은 질문을 하는 사람들을 만나야 해요. 또 겪어야 훌륭한 질문을 하게 됩니다. 하면서 배워야 해요. 우리가 가져야할 건 용기 뿐입니다.

    대한민국은 창업이 없으면 미래가 없어요. 대기업들이 왜 스타트업을 인수를 안할까요? 인수할 만할 스타트업이 없어서 에요. 스타트업보다 삼성전자가 더 빠를 것이에요. 4차 산업혁명이, 인공지능 이야기가 나오는데 공무원 지원률만 봐도 심각합니다. 그런 사람들이 많아질수록 우리회사도 나라도 망합니다. 창업을 해야겠다고 생각하는 것은 좋은 출발점인 것 같아요. 여러분들은 엘리트에요. 한 명이 나와서 발전시키는게 빌게이츠가 나와서 먹여 살리는 것과 똑같아요.

    스타트업은 빠르게 성장하고, 문제를 해결하는 기업입니다. 매출 지향적이지 않아요. 미래를 보는 방향에 대해 서로 질문하기 시작하면 명백한 답들이 있어요. 그 방향에 있는 것을 계속 상기시키고 공감하고 그 위에서 일하는게 정말 중요합니다. 모두가 그런 가치를 지향해야 한다고 생각해요.

 미미박스 판교 오피스 전경

미미박스 판교 오피스 전경

Q. 앞으로 몇년간의 미미박스의 지향점은 무엇인가?

    몇 가지 믿음이 있습니다. 미래는 모바일이에요. 10년 후 이기는 사람은 모바일을 잘하는 사람일 것이라고 봅니다. 장기적으로 사업을 유지하고만 있다면 올리브영보다 커질 것입니다. 현재는 1~10위 뷰티 회사들은 tech enabled이 아닌 전부 제조업 enabled이다. 그래서 3~4년동안 미미박스는 살아남기 위한 노력을 깊게 했습니다. 향후 5년에서 10년은 이런 질문을 할 것입니다. “뷰티의 지향점이 무엇인가?” “뷰티가 이 세상에 왜 존재해야 하는가?” 그래서 전 세계에서 제품에 대해 제일 잘 알자는 목표를 세웠어요. 성분, 베네핏 등을 리뷰와 다양한 컨텐츠 미디어로 데이터를 모으는 것이에요. 다른 목표는 고객에 대해 제일 잘 알자는 목표입니다. 다양한 포토앱, color detection, DNA testing 등 서비스와 제품의 개인화를 지향하기 시작했어요. 미미박스의 새로운 꿈은 BEAST이다. Beauty and the beast. 현 패러다임을 긍정적으로 파괴하는 것. 200명의 엔지니어들이  이 목표를 위해 일하고 있습니다.

Q. 인턴을 어떻게 채용하나요? 인턴에게 바라는 점은?

    이력서를 보지 않고 제출하는 에세이를 봅니다. 글을 보면 그 사람의 상당 부분을 알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인턴들이 회사의 리더가 되어야하는 것 같아요. 우리는 현재의 일을 해줄 사람이 아닌 회사의 새로운 창업, founding moment를 다시 만들어주는 사람이 필요합니다. 지금 가고 있는 방향이 틀리다는 것을 말하고 우리가 변화하지 않으면 죽는다는 것을 인지해야 합니다. 그래서 더 미래지향적으로 볼 수 있고, 때묻지않은 순수한 열정들이 많이 들어오고 또 이러한 인력 구조를 만드는게 제 역할이죠.

인터뷰: 강민주, 이유진

기사: 강민주, 홍재이